• PCCS

호주 추진 ‘코로나19 팬데믹 원인 규명 독립 조사’, 62개국 지지

화상으로 진행되는 세계 보건기구 총회(virtual World Health Assembly)에서 전 세계 62개국이 호주가 추진하고 있는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원인 조사를 지지할 것으로 보인다.



호주와 중국의 무역 긴장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바이러스 독립 조사에 대한 국제 사회의 지지가 이어지고 있다.

인도, 일본, 영국, 캐나다, 뉴질랜드, 인도네시아, 러시아, 유럽 연합 27개국 등 62개국이 호주가 추진하는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원인 조사에 공동 협력키로 했다. 이번 결의안 초안에는 팬데믹에 대한 국제적인 대응을 위해 공정하고, 독립적이고, 포괄적인 평가를 요구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호주가 제안한 조사 요구에는 중국이 언급되어 있지 않지만, 중국은 호주에 대한 관세를 위협하고 일부 쇠고기 수입을 차단하는 등 양국 간의 외교적 긴장감 역시 한층 강화되고 있다.

중국은 호주산 보리에 80% 관세 폭탄을 매기는 계획을 발표한 지 불과 며칠 만에 국내 도축장 네 곳으로부터 육류 수입을 중단했다.

이런 가운데 그레그 헌트 연방 보건 장관은 월요일 저녁부터 화상으로 진행되는 세계 보건기구 총회(virtual World Health Assembly)에 호주 대표로 참석할 예정이다. 코로나바이러스 독립 제안에 대한 결의안은 화요일 중 투표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source: https://www.sbs.com.au/language/korean/coalition-of-62-countries-back-australia-s-push-for-coronavirus-pandemic-probe

0 views0 comments

Well Together 

Supporting Each Other During COVID-19

02 9477 8700

We gratefully acknowledge the financial and other support from Northern Sydney PHN, Gold Coast PHN, the NSW & QLD State Government Departments of Health, the icare Foundation, the Commonwealth Department of Health and the National Disability Insurance Agency.